중국-한국의 전통의학 제도·지원, 무엇이 다른가
중국-한국의 전통의학 제도·지원, 무엇이 다른가
  • 장인선 기자
  • 승인 2015.10.0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의학을 활용한 신약 개발로 중국 최초의 과학 분야 노벨상 수상자가 탄생하자 중국의 중의학과 우리나라의 한의학에 대한 지원의 차이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에 따르면 중국은 모든 법의 상위법인 헌법에 “국가가 전통의약을 육성 발전시켜야 한다”는 조항(제21조)을 명시함으로써 대내외적으로 중의약 육성 발전이 국가가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할 국시임을 강조하고 있다.

또 이러한 헌법조문에 따라 각종 제도적·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으며 중의사들은 진료 X-ray나 초음파 등 현대의료기기를 마음껏 활용하고 이를 바탕으로 중의학의 과학화와 현대화에 열을 올리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정부의 무관심과 의사들의 반대로 인해 의료인인 한의사가 진료에 현대의료기기를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노벨상을 수상한 투유유 교수가 소속돼 있는 중국중의과학원(1955년 설립)은 중의약 연구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그 규모와 예산이 한국한의학연구원과는 차원이 다르다.

한의협에 따르면 2010년을 기준으로 800여명의 고급전문인력을 포함한 총 5000여명의 인력으로 구성된 중국중의과학원은 산하에 과학연구관리처, 학술관리처, 병원관리처 등 20개 처를 두고 있으며 중약연구소와 침구연구소, 의학실험센터, 중약자원센터 등 8개의 연구기관과 시위안병원, 광안먼병원, 왕징병원 등 6개의 병원에서 다양한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또 연구과제 예산만 약 11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국내 유일의 국책 한의약연구기관인 한국한의학연구원(1994년 설립)은 3개의 연구본부 산하 7개의 연구그룹과 1개팀, 2개의 연구센터, 3개의 지원부서로 구성돼 있으며 정규직 인력이 135명에 불과하다(2012년 기준). 연구과제 예산이 아닌, 한국한의학연구원 전체 예산이 448억원이며 자체적으로 임상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임상연구센터나 산하병원, 관련 산업기관을 전혀 갖추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의협은 지난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중국의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은 중의학 지원 노력에 대한 결과”라며 “우리나라 정부는 지금이라도 세계의학강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한의학의 과학화에 대한 혁신적인 노력과 전폭적인 지지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오는 12일에는 국내 지지부진한 한의학 과학화에 대한 한의계의 선제적인 행동을 선언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