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동산병원, ‘중증․희귀질환자 15분 심층진료’ 실시
계명대동산병원, ‘중증․희귀질환자 15분 심층진료’ 실시
  • 유대형 기자
  • 승인 2018.02.12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담췌외과, 대장항문외과, 혈액종양내과, 신장내과 교수 4명 참여
계명대동산병원이 오늘부터 보건복지부 상급종합병원 심층진찰 수가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계명대동산병원이 오늘(12일)부터 보건복지부 ‘상급종합병원 심층진찰 수가 시범사업’을 시행한다.

심층진찰 수가 시범사업은 의료전달체계의 개편, 상급종합병원 본연의 역할 수행과 적합한 진찰 모형을 구성하기 위해 보건복지부가 마련한 사업이다.

병‧의원, 종합병원에서 의뢰한 중증·희귀 질환자, 진단이나 치료가 어려운 환자를 대상으로 15분간 진료해 병력, 투약, 선행 검사결과 등에 관해 전문의진료가 심층적으로 이뤄지도록 유도한다.

동산병원은 간담췌외과, 대장항문외과, 신장내과, 혈액종양내과 등 4개 진료과목에서 강구정·백성규·박건욱·강성식 교수가 심층진찰을 시행한다. 또 심층진찰 결과에 따라 관련 진료과와의 다학제 및 협의진료를 시행할 예정이다.

계명대동산병원 송광순 병원장은 “심층진찰 시범사업을 통해 중증‧희귀난치성 질환자의 치료효과와 만족도를 높이겠다”며 “또 병‧의원 및 종합병원들과의 유기적인 의뢰-회송 네크워크를 강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동산병원은 2016년 5월부터 보건복지부 지정 ‘진료의뢰․회송 수가 시범사업’에도 참여하는 등 환자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진료전달체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