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연재칼럼
[반려동물 건강이야기] 반려견도 스케일링이 필요할까?
이진영 24시 일산 닥터독 동물병원 진료과장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3  10:25: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진영 24시 일산 닥터독 동물병원 진료과장

많은 보호자가 반려견의 치아관리를 상당히 힘들어한다. 하루에 세 번 양치질하는 사람도 치석이 잘 생겨 매년 스케일링을 하는데 양치질조차 버거운 반려견의 치아관리는 얼마나 어렵겠는가. 문제는 반려견도 치석으로 인해 치주질환이 생겨 고통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4~5세 이상의 반려견은 대개 치석이 많다. 치석으로 인해 구취가 생기며 잇몸과 치아 사이가 벌어지면서 쉽게 세균이 침투해 염증이 발생할 수 있다. 염증이 생기면 치아가 흔들리고 증상이 점점 심해질 경우 이빨을 뽑아야할 상황이 올 수 있다. 간식을 먹다가 갑작스레 피를 흘릴 정도라면 신속히 응급치료를 받아야한다.

이런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반려견도 하루에 한 번은 양치질을 해줘야하며 정기적인 스케일링이 필요하다. 스케일링을 결정하면 우선 혈액·흉·복부방사선·복부초음파검사 등 기본검사를 해야 한다. 노령견은 심장·내분비검사 등을 추가한다. 이를 통해 마취할 수 있는 상태인지 먼저 평가한 후 스케일링을 진행한다. 요즘은 동물병원에 따라 안정성이 높은 호흡마취를 하기도 한다.

이어 구강소독한 후 치아와 잇몸 사이에 쌓인 치석을 제거한다. 이때 출혈이 심할 수 있고 출혈부위를 통해 세균이 침입해 심내막염, 패혈증, 신우신염 등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마취 전 기본검사와 함께 수액을 처치하고 스케일링 후에는 항생제처치가 매우 중요하다.

스케일링으로 치아가 깨끗해지면 구취가 사라지고 치주질환이 심했던 반려견은 출혈이 확연하게 감소한다. 스케일링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양치질을 해 최대한 치석이 안 생기도록 관리해줘야 다음 스케일링의 간격을 늘릴 수 있다. 

참고로 최근에 갑자기 반려견의 구취가 심해졌다면 단순히 치석이나 치주질환의 문제가 아닐 수도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이 경우 반드시 수의사와 상담하고 다양한 검진을 통해 정확한 원인을 알아내야한다. 

[인기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단독기획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뷰티&뷰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주식회사 헬스경향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89   |  등록일자 : 2013년 1월 10일   |   제호 : 헬스경향   |  발행·편집인 : 조창연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38, 6층(헬스경향)   |  대표전화 : 02)3701-1582   |   팩스 : 02)6272-1580
발행일자 : 2013년 1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연
Copyright © 2014 헬스경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