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보건의료
“경부식도암, 고선량방사선으로 치료해도 부작용 증가 안해”강남세브란스병원 김준원 교수팀 연구결과, “종양침범양상이 부작용 더 유발하는 주요인자”
유대형 기자  |  ubig23@k-health.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6  11:30: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강남세브란스암병원 김준원 교수연구팀은 경부식도암환자에게 고선량 방사선치료를 시행해도 식도협착 부작용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경부식도암환자에게 고선량 방사선치료를 시행해도 식도협착 부작용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그동안 고선량 방사선치료는 암의 국소억제율을 높일 수 있지만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었다. 따라서 현재는 비교적 낮은 선량인 50 그레이(Gy)로 표준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이에 이번 연구결과가 경부식도암 환자에게 고선량 방사선치료의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남세브란스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준원 교수연구팀은 오늘(26일) 경부식도암으로 45 그레이 이상(평균 63 그레이)의 근치적 방사선치료를 받은 62명의 방사선량과 부작용발생률의 관계를 분석·발표했다.

연구 결과, 전체 환자에서 4~5도의 심한 급성식도염발생은 없었다. 만성부작용인 식도협착과 기관식도루의 경우 잔존종양이나 재발로 인한 식도협착 7명(11.3%), 기관식도루 3명(4.8%)을 포함해 총 16명(25.8%)에게 식도협착이, 4명(6.5%)에게 기관식도루가 발생했다.

식도협착에 영향을 준 인자는 ‘종양이 식도 전체 둘레를 침범한 경우’만이 유일했고 60 그레이 이상의 고선량 방사선치료를 받은 37명과 그렇지 않은 25명의 식도협착발생률에는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김준원 교수는 “진단 당시 이미 식도협착이 있었거나 치료 후 식도협착, 기관식도루가 발생한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생존율이 유의미하게 감소한 것도 확인했다”며 “식도기능소실이 예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지만 고선량 방사선 치료의 부작용과는 연관이 없고 진단 당시부터 종양이 식도 전체 둘레를 침범하고 있는지가 더 큰 관련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부식도암은 흉부식도암보다 방사선치료 시 폐렴, 폐섬유화 등의 부작용 가능성이 적다”며 “경부식도에 인접한 하인두암은 70 그레이 고선량 방사선 치료가 표준치료임을 고려하면 경부식도암에도 방사선치료 선량을 높일 수 있는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세계소화기학저널(World Journal of Gastroenterology)’에 게재됐다. 

[인기기사]

유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단독기획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뷰티&뷰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주식회사 헬스경향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89   |  등록일자 : 2013년 1월 10일   |   제호 : 헬스경향   |  발행·편집인 : 조창연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38, 6층(헬스경향)   |  대표전화 : 02)3701-1582   |   팩스 : 02)6272-1580
발행일자 : 2013년 1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연
Copyright © 2014 헬스경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