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보건의료
“세계 골관절염치료제 시장 주도할 신약 ‘나야 나’”코오롱 ‘인보사’, 미 임상3상 돌입···연매출 최대 100억 달러 추산
양미정 기자  |  certain0314@k-health.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0  17:30: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코오롱티슈진은 10일 서울 마곡 코오롱One&Only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보사(Invossa)’가 美FDA 임상3상 시료사용을 승인받았다고 공표했다.

인보사는 코오롱티슈진이 개발한 세계최초의 골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다. 코오롱티슈진은 이번 임상을 통해 인보사의 DMOAD(Disease Modifying OestoArthritis Drugs;관절통증완화, 기능개선, 구조적질병진행을 억제하는 근본적 골관절염치료제)로서의 가치를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코오롱티슈진은 2021년 미 FDA 품목허가신청을 위해 환자를 대상으로 9~10월경 인보사를 처음 투약할 예정이다.

   
코오롱티슈진은 10일 코오롱One&Only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보사의 美FDA 임상3상 시료사용승인을 공표했다.

이우석 대표는 美 임상3상 시료사용승인에 따른 임상계획 및 상업화일정 등 구체적인 계획을 설명했다. 코오롱티슈진은 9월부터 미국 내 주요거점 60개 병원에서 임상환자 1000여명을 대상으로 2021년까지 투약을 진행한다. 이후 임상자료분석을 토대로 품목허가(BLA)를 신청할 계획이다. 

이우석 대표는 “골관절염은 통증을 일으키고 운동능력을 저하해 QOL(quality of life;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적인 질환”이라며 “인보사의 경우 약효와 안전성이 뛰어나며 투약이 간단하고 대량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에 미래 관절염시장의 판도를 새로 짜는 약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세계 무역전쟁이 일어났을 때 살아남는 길은 신은 바이오의약품 개발”이라며 “인보사가 우리나라의 전력자산으로 자리 잡은 뒤 제2, 제3의 인보사가 나올 수 있도록 끊임없이 바이오신약을 개발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양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단독기획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뷰티&뷰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주식회사 헬스경향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89   |  등록일자 : 2013년 1월 10일   |   제호 : 헬스경향   |  발행·편집인 : 조창연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38, 6층(헬스경향)   |  대표전화 : 02)3701-1582   |   팩스 : 02)6272-1580
발행일자 : 2013년 1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연
Copyright © 2014 헬스경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