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연재칼럼
[반려동물 건강이야기] 심장질환진단에 초음파검사가 최적인 이유
김혜진 24시 일산 닥터독 동물병원 영상의학과장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0  18:24: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김혜진 24시 일산 닥터독 동물병원 영상의학과장

심장질환을 앓는 반려동물은 기침, 호흡곤란, 실신, 잘 움직이지 않는 모습을 보일 수 있다. 심질환은 여타 질병과 마찬가지로 조기발견과 치료가 중요하기 때문에 증상을 발견한 보호자는 즉시 수의사와 상담해야한다. 수의사는 신체검사를 기반으로 청진, 방사선 촬영, 혈압측정과 함께 심장초음파검사를 진행한다. 

초음파는 비침습적으로 신체내부기관을 진단할 수 있다. 반려동물의 복부장기나 심장, 눈 등 많은 기관을 검사하는 데 적용할 수 있다. 심장초음파검사 시 전문기술과 장비가 필요하다. 심장초음파검사는 심전도, 방사선촬영과 함께 반려동물의 심장을 평가하는 중요한 진단검사다. 

수의사는 심장초음파를 통해 심장내부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심장의 구조와 모양 ▲심장벽의 두께 ▲심장의 운동성 ▲심장이나 심낭(심장주변의 주머니)의 종양확인 ▲심장 전체의 혈액흐름 ▲심장판막의 이상여부 ▲심낭과 심장 사이에 물이 차 심장에 압박이 생기는지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한 뒤 기능을 평가한다. 이에 따라 적절한 치료계획을 세울 수 있다. 또 현재 동물이 복용하는 심장약의 용량을 조절하거나 새 약물을 추가·대체할 때 지침을 제시한다.

심장초음파검사를 진행하면 반려동물의 가슴 주변 털을 밀어야 한다. 초음파프로브(피검사물에 접촉시켜 초음파를 송수 하는 것)가 피부와 잘 접촉해 좋은 영상을 얻을 수 있다. 심장초음파검사는 판독을 포함해 대략 30~50분의 시간이 소요된다. 

초음파검사는 비침습적이며 통증이 없고 환자에게 해롭지 않다. 또 금식이 필요하지 않으며  진정제가 거의 필요하지 않다. 심장초음파검사로 대부분의 심질환을 진단할 수 있으니 반려동물의 심질환이 의심되는 보호자는 수의사와 상담한 뒤 치료계획을 세워보자. 정리ㅣ양미정 기자

[인기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단독기획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뷰티&뷰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주식회사 헬스경향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89   |  등록일자 : 2013년 1월 10일   |   제호 : 헬스경향   |  발행·편집인 : 조창연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38, 6층(헬스경향)   |  대표전화 : 02)3701-1582   |   팩스 : 02)6272-1580
발행일자 : 2013년 1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연
Copyright © 2014 헬스경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