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병원,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평가 ‘1등급’
인천성모병원,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평가 ‘1등급’
  • 유대형 기자
  • 승인 2018.08.09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성모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진행한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 평가’에서 5회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이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 평가’에서 2013년부터 5회 연속 1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2017년 한해 동안 만 15세 미만 유소아 급성중이염(급성화농성 중이염, 급성비화농성 중이염) 환자를 치료한 전국 8275개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평가항목으로는 ▲항생제 처방률 ▲성분계열별 항생제 처방비율 ▲부신피질호르몬제 처방률 ▲중이염 상병비중 ▲상세불명중이염 항생제 처방률 등 이다.

중이는 고막에서 달팽이관까지 소리를 전달해 주는 역할을 한다. 귀에 염증이 생겨 중이가 물로 가득 차 있으면 소리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 급성중이염은 3세 이하 유소아에게 자주 발생한다.

보통 중이염은 항생제를 통해 치료하며 적절히 사용해 줄여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항생제를 과용할 경우 항생제가 듣지 않는 내성균이 증가될 수 있다. 특히 발열이나 귀의 통증 없이 중이 내에 삼출액이 고이는 삼출성 중이염의 경우 항생제의 효과가 제한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