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정보 > 기타
가축생체정보 관리기업 유라이크코리아, 日 시장 본격 진출바이오캡슐로 가축 관리하는 라이브케어, 일본 홋카이도 쿠시로 농장과 50만불 규모 수출계약
유대형 기자  |  ubig23@k-health.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9  08:57: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가축 생체정보 바이오캡슐 스타트업 유라이크코리아는 일본 홋카이도 쿠시로에 위치한 농장과 50만불 규모의 라이브케어 수출계약을 맺었다.

가축 생체정보 바이오캡슐 스타트업 유라이크코리아는 FCS 농장을 포함해 일본 홋카이도 쿠시로에 위치한 농장과 50만불 규모의 라이브케어 1차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유라이크코리아는 국내 최초로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한 바이오 캡슐 ‘라이브케어’를 홋카이도에 위치한 6만두 규모의 와규 농장에 서비스를 개시하며 일본 축우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라이브케어는 축우에 경구 투여하는 바이오캡슐로 소의 위에서 체온 및 활동량 등을 측정해 어플리케이션 서버로 생체정보를 전송하는 역할을 한다. 수집된 가축의 개별 데이터를 분석해 해당 개체의 질병, 발정, 임신 등을 진단하고 관리하는 축우 헬스케어 통합 솔루션 서비스다.

일본은 약 400만 두 규모의 축우시장이 구축돼 있으며 일본산 소를 일컫는 ‘와규’는 해외 장에서 고급육으로 널리 알려진 만큼 해당 품종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해 라이브케어에 대한 일본 현지의 관심이 높다.

2014년도에 특허를 획득한 라이브케어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축우의 정확한 상태를 분석하고 있디. 또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아 국내 최초로 경구투여 동물용 의료기기 인증을 획득했다.

유라이크코리아는 라이브케어로 올해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18 GSMA 글로벌 모바일 어워즈’에서 기업용 모바일 서비스 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유라이크코리아는 일본 시장 이외에도 호주, 브라질,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축산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라이브케어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는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시장으로 꼽히는 일본의 높은 벽을 드디어 넘었다”며 “우리나라 기업 최초로 일본 홋카이도 지역 농장에 라이브케어 기술을 수출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축우 생체정보 시장 진출 3년 내에 일본 소 약 50만두를 목표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또 “유라이크코리아가 국내 최초로 독자기술 개발에 성공한 라이브케어는 현재 일본뿐 아니라 미국, 브라질, 호주, 뉴질랜드, 유럽 등 해외에서 생체정보를 통해 사전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총판을 담당하고 있는 일본기업 스카이 김택승 사장은 “상당히 보수적이고 까다로운 일본 축산 시장에서 한국 스타트업인 유라이크코리아의 기술이 통했다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성과”라며 “라이브케어 서비스를 일본 전역으로 확산시키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라이크코리아는 이번 1차 수출계약에 이어 오는 10월 100만 달러 규모의 2차 수출계약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유라이크코리아는 글로벌 시장 진출과 함께 상장준비를 위해 IPO전문 컨설팅그룹인 세븐스톡과 상장 컨설팅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세븐스톡에 따르면 “미국 시장조사전문업체인 리포트링커에서는 세계 가축 모니터링 및 생체정보 관리 시장은 2021년까지 48억 4천만달러(한화 약 5조 4135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축 모니터링 및 관리 시장은 IoT 기술의 발달과 관리 효율성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2021년까지 연평균 17.8%씩 성장할 것으로 분석된다.

[인기기사]

유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단독기획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뷰티&뷰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주식회사 헬스경향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89   |  등록일자 : 2013년 1월 10일   |   제호 : 헬스경향   |  발행·편집인 : 조창연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38, 6층(헬스경향)   |  대표전화 : 02)3701-1582   |   팩스 : 02)6272-1580
발행일자 : 2013년 1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연
Copyright © 2014 헬스경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