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임바이오 대사항암제, ‘암대사 심포지엄’서 화제
하임바이오 대사항암제, ‘암대사 심포지엄’서 화제
  • 유대형 기자
  • 승인 2018.06.1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날 소개된 하임바이오의 대사항암제 신약후보 NYH81700은 암세포만 굶겨 죽여 죽이는 치료제로 난치성재발암의 완치율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국내에서 암대사 관련 세계적인 석학들이 모인 행사가 열렸다. 연세대의대 주최로 ‘암대사 심포지엄’이 8일 연세대 에비슨 의생명연구센터 유일한홀에서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2018 IUBMB’에 참가한 대사항암 분야 최고 권위자들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미국 메모리얼 슬로언 케터링 암센터 대표 크레이그 톰슨 교수, 펜실베니아대학 암센터 원장인 치 당 교수, 캘리포니아 대학의 크리스찬 메탈로 교수, 텍사스 달라스 대학의 김정환 교수는 암대사에 관한 연구내용을 나눴다.

국내에서는 국립암센터 수석연구원 김수열 박사와 연세대학교 정재호 교수가 연사로 참석해 대사항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세대학교 송시영 의과대학장의 축사로 시작된 이번 행사는 정재호 교수, 김수열 박사, 김정환 교수가 발표를 진행했다. 이후 크레이그 톰슨 교수, 치 당 교수, 크리스찬 메탈로 교수의 발표로 마무리됐다.

대사항암제는 정상세포에는 영향을 주지 않고 암의 특이적 성장을 막아 암세포만 굶겨 죽이는 항암제다. 무엇보다 난치성재발암의 완치율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크레이그 톰슨 교수는 “많은 의학자들이 끊임없이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종양을 표적으로 치료하는데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며 “암의 단순한 생리적인 특징인 대사보편성을 표적으로 하는 대사항암제가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발표했다.

또 치 당 교수는 “암세포는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포도당, 글루타민과 같은 특정 대사 연료가 공급되는 경로를 억제하는 약물에 취약해진다”며 “개인특성에 맞춰 약물 복용시간, 복용량을 다르게 처방하는 것처럼 암세포의 대사주기를 파악해 최적의 타이밍에 약물치료를 적용할 수 있는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암대사 심포지엄에서는 김수열 박사와 정재호 교수, 강석구 교수가 공동 개발한 대사 항암제 신약후보인 ‘NYH81700’에 대한 연구도 소개됐다.

이날 소개된 대사 항암제 신약후보 NYH81700은 바이오벤처 하임바이오가 개발하고 있는 대사항암제다. 암세포에만 특이한 대사경로를 차단해 굶겨 죽이는 방법으로 암대사 심포지엄에서도 주목받았다.

하임바이오 김홍렬 대표는 “세계적인 석학들의 발표내용을 보면 모두가 ‘대사항암제’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며 “하임바이오가 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암과의 긴 전쟁에서 최전선에 서 있다는 것을 실감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임바이오에서 개발 중인 신약은 현재 비임상 중이다”며 “향후 몇 가지 희귀암을 대상으로 임상을 계획하고 있으며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2~3년 안에 새로운 대사항암제가 개발돼 암환자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