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메딕스 자회사 파나시, 최종운 신임 대표이사 임명
휴메딕스 자회사 파나시, 최종운 신임 대표이사 임명
  • 유대형 기자
  • 승인 2018.11.01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메딕스의 자회사 파나시는 전 루트로닉 최종운 연구본부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임명했다.

휴메딕스의 자회사 파나시가 전 루트로닉 최종운 연구본부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영입했다.

최종운 대표는 1959년생으로 단국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전자공학 석사·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해태전자 중앙연구소 연구원을 거쳐 한국표준과학연구원으로 자리를 옮겨 레이저 그룹에서 12년 동안 책임연구원을 지냈다. 2000년에는 호남대학교 정보통신공학과에서 부교수를 역임했다.

최종운 대표는 2012년부터 최근까지 루트로닉에서 연구본부장을 역임하며 전문 분야인 레이저를 활용한 피부용 레이저·광학의료기기 연구·개발을 총괄하는 등 국산 에스테틱 의료장비 수준을 한층 끌어올렸다는 평이다.

최종운 신임 대표이사는 “파나시가 국내를 넘어 글로벌 에스테틱 의료장비 시장에 빠르게 진출하고 있는 만큼 지금까지 쌓아온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더마샤인’ 시리즈의 성공을 이어갈 혁신적인 차세대 국산 에스테틱 의료장비를 개발해 글로벌 에스테틱 시장에서 인정받는 전문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파나시는 휴온스글로벌의 자회사 휴메딕스에 피인수된 에스테틱 전문 의료장비 기업이다. 더마샤인 시리즈 외에도 단일 장비로만 공급되었던 펄스광선조사기·범용전기수술기·고주파자극기를 하나의 기기에 조합한 혁신적인 복합 의료장비 ‘더마 아크네 (Derma AKNE)’를 선보이는 등 에스테틱 장비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