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록콜록, ‘코로나19’로 더 헷갈려…내 ‘기침’의 원인은?
콜록콜록, ‘코로나19’로 더 헷갈려…내 ‘기침’의 원인은?
  • 장인선 기자 (insun@k-health.com)
  • 승인 2020.02.2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의 유행으로 가벼운 기침에도 불안해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하지만 기침을 유발하는 질환은 다양해 섣부른 자가진단은 금물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요즘은 코로나19의 유행으로 가벼운 기침만 나도 바짝 긴장하게 된다. 하지만 알고 보면 기침을 유발하는 원인은 너무나도 많다. 이럴 때일수록 기침을 유발하는 다양한 질병들의 주요 특징을 알아두고 신중하게 대처하자.

■기침 2주 이상 가면 단순 감기 아닐 수도

기침은 사실 열처럼 우리 몸의 자연스러운 면역반응 중 하나다. 기침은 공기 중에 포함된 해롭고 다양한 이물질이 기도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고 이를 최대한 밖으로 배출시켜 기도를 항상 깨끗하게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기침이 2~3주 넘게 계속되면 얘기가 좀 다르다. 단순 감기로 인한 기침이 이렇게 오래 가는 경우는 드물기 때문이다. 기침은 시기에 따라 ▲급성기침(2주 이내) ▲아급성기침(3~8주) ▲만성기침(8주 이상)으로 구분하며 이에 따라 의심할 수 있는 원인질환도 각기 다르다. 우리에게 일반적으로 잘 발생하는 질환 위주로 감기와 구분되는 특징을 살펴봤다.

■감기 외 의심해볼 수 있는 질환들

▲감기=일단 감기의 주요 증상부터 알아두는 것이 좋다. 감기는 기침뿐 아니라 콧물이나 코막힘, 두통, 미열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발열이나 오한, 드물게는 결막염이나 설사를 동반하는 경우도 있지만 단순 감기라면 대개 일주일 내 호전된다.

▲급성기관지염=기관지 점막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염증이 발생하면서 나타난다. 2주 이내의 급성기침을 유발하는데 특히 공기가 차고 건조한 겨울철에 발생할 위험이 높다.

구체적인 증상으로는 심한 기침과 가래, 근육통, 오한, 가슴 답답함 등이 나타난다. 처음에는 마른 기침에서 시작해 점차 가래가 섞인 기침으로 변하며 이후 점차 증상이 호전되는 패턴을 보인다. 드물게 고열과 호흡곤란, 비염이 동반될 수 있어 증상을 세심하게 관찰해야한다.

노원을지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병훈 교수는 “이렇게 기관지 감염 후에 기도가 과민해지면 기침이 좀 더 이어질 수 있는데(아급성기침) 이는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통상 8주 이내 호전된다”며 “하지만 기침이 8주 이상 이어진다면(만성기침) 천식 등 다른 질환은 아닌지 꼭 감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천식=8주 이상의 만성기침을 유발하는 대표질환으로 소아부터 노인까지 전 연령에서 두루 발생한다. 산소를 공급하는 기도가 지나치게 좁아지면서 호흡곤란, 쌕쌕거리는 숨소리 등이 나타난다. 보통 기침이 3주 이상 오래 가면서 이런 증상들을 동반하면 천식을 의심할 수 있는데 호흡곤란이나 쌕쌕거리는 숨소리 없이 단순히 기침만 나오는 기침이형 천식도 있다. 기침이 쉽게 가라앉지 않으면 일단 전문가의 정확한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폐렴=폐렴은 다양한 종류의 세균(세균성폐렴)이나 바이러스(바이러스성폐렴)가 폐로 들어가서 염증을 일으키는 염증성 호흡기질환이다. 가장 흔한 원인은 세균성폐렴을 일으키는 폐렴구균이라고 알려졌지만 수십 가지 다른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원인일 수도 있어 정확한 원인균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폐렴은 처음에 기침, 발열, 오한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으로 시작되지만 이내 38도 이상의 고열과 심한 기침, 누런 가래가 일주일 이상 지속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박소정 교수는 “특히 노인은 기운이 없거나 입맛이 없는 등 폐렴의 비전형적인 증상을 보일 수 있어 더욱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가 일괄 개정해 재배포한 코로나19 국민 행동수칙.
질병관리본부가 일괄 개정해 재배포한 코로나19 국민 행동수칙.

▲코로나19=현재 가장 문제되고 있는 코로나19의 경우 초기에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원인 불명 폐렴’으로 불렸지만 연구결과 새로운 유형의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호흡기 감염질환으로 밝혀졌다.

현재 질병관리본부가 규정한 바에 따르면 코로나19는 약 2~14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37.5도)과 기침, 호흡기증상(인후통, 호흡곤란 등), 폐렴이 주증상으로 나타난다.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하지만 현재 무증상 감염사례가 지속되고 있고 단순 호흡기증상만으로는 코로나19를 확진할 수 없기 때문에 의심될 경우 반드시 보건당국의 적절한 조치에 따라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심장질환=호흡기질환이 아닌 심장질환도 마른기침을 일으킨다. 주로 수면 중에 갑자기 발생하는데 이는 누웠을 때 혈액이 등으로 몰려 폐에 부담을 주기 때문이다.

노원을지대병원 심장내과 최재웅 교수는 “이런 경우 다행히 자세를 바꿔 앉으면 기침이 호전되지만 특히 고혈압, 당뇨환자에게서 나타나는 만성기침은 심장질환과 연관성이 높아 예방적 치료를 꾸준히 해야한다”며 “기침할 때 노란색 가래가 아닌 거품이 섞인 빨간색 혈흔이 나오는 경우에도 심장질환을 의심하고 정확한 진찰을 받아야한다”고 조언했다.

▲기타=이밖에 위식도역류질환이 있는 경우 위장의 내용물이 역류하면서 식도나 후두부 또는 기관지를 직접 자극해 잦은 기침이 발생할 수 있다. 콧물이 목 뒤로 넘어가는 후비루 역시 잦은 기침을 유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