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연재칼럼
[반려동물 건강이야기] 강아지가 윙크를? ‘각막궤양’ 증상일수도
이미정 24시 일산 닥터독 동물병원 부원장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5  19:05: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미정 24시 일산 닥터독 동물병원 부원장

우리는 강아지와 눈빛으로 많은 대화를 나눈다. 여러분의 반려견이 한쪽 눈을 잘 못뜨고 눈물을 못흘린다면 각막궤양을 의심할 수 있다.

각막궤양은 안구를 덮고 있는 가장 바깥조직인 각막이 찢어지고 탈락한 상태다. 발생원인은 샴푸 등 화학물질로 인한 자극, 다른 강아지와의 장난 및 긁힘 등으로 인한 외상이 가장 흔하다. 특히 페키니즈, 시추, 치와와의 경우 눈이 크고 돌출돼 눈물이 마르기 쉽고 안구주변의 털이 각막을 자극해 각막궤양을 일으킬 수 있다.  

각막궤양의 대표증상은 통증, 눈물 흘림, 눈곱, 눈부심, 눈 깜빡임, 결막충혈 등이다. 손상 정도에 따라 얕은 각막궤양과 깊은 각막궤양으로 나뉘며 치료방법과 기간도 달라진다. 

각막궤양의 치료법으로는 ▲안약을 넣어 각막표면을 보습하고 세균감염을 막음으로써 상처치유 촉진 ▲통증과 염증을 다스리기 위한 적절한 약물처치 ▲수술 등이 있다.

각막궤양을 초기에 적절히 치료하지 않으면 통증과 자극 등 이차적인 자가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손상된 각막은 세균에 노출돼 깊은 궤양으로 발전되며 심한 경우 각막천공이 생길 수 있다.

이때 집에 있는 안약을 무심코 넣으면 궤양이 더욱 악화될 수 있어 반드시 수의사의 처방이 필요하다. 각막궤양치료 중에는 이차적인 자가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엘리자베션칼라(나팔모양의 목보호대)를 반드시 채워야한다.

각막궤양은 상처가 깊을수록 치료기간이 길어지며 부종과 흉터를 남겨 시야가 흐려질 수 있다. 각막궤양치료는 적극적인 초기치료가 중요하다. 정리ㅣ양미정 기자

[인기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단독기획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뷰티&뷰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주식회사 헬스경향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89   |  등록일자 : 2013년 1월 10일   |   제호 : 헬스경향   |  발행·편집인 : 조창연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38, 6층(헬스경향)   |  대표전화 : 02)3701-1582   |   팩스 : 02)6272-1580
발행일자 : 2013년 1월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연
Copyright © 2014 헬스경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