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 1명 추가…총 28명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 1명 추가…총 28명
  • 장인선 기자 (insun@k-health.com)
  • 승인 2020.02.11 11: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1명 추가돼 총 28명이 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발표에 따르면 28번째 환자는 89년생 중국인 여성으로 3번째 환자의 지인으로 자가격리 중이었다. 특히 이 환자는 양성 판정을 받기까지 일정 기간을 두고 수차례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환자는 자가격리기간 중에는 발열이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격리 전 타 치료와 관련된 진통소염제를 복용 중이서 추가 증상 확인이 제한적이었던 점을 고려해 잠복기 완료시점을 앞두고 2월 8일 재검사를 실시했다.

이때도 1차 검사상에서는 양성과 음성의 경계선상의 결과가 나와 자가격리를 유지한 채 24시간 간격으로 2차례 재검(2월 9일, 10일)을 실시했으며 마침내 10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아 명리병원에 격리조치됐다.

28번째 환자와 함께 거주했던 접촉자 1명은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3번째 환자와 접촉자 중 확진 환자가 나온 건 6번째 환자에 이어 두 번째다.

한편 11번째 환자(6번째 환자의 아들)가 격리해제 되면서 퇴원환자는 총 4명이 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총 3601명의 의사환자의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 중 2736명이 음성, 나머지 865명은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11일 오후 기준).

아울러 내일(12일)부터는 특별입국절차 과정(중국전용입국장을 별도 개설, 중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의 국내 거주지와 실제 연락처를 직접 확인 후 입국 허용)에서 내외국인에 대한 모바일 자가진단 앱이 본격 시행, 모니터링 및 사후관리가 강화될 예정이다.

이 앱은 입국자 대상으로 매일 증상 발현여부 모니터링 및 증상 발생 시 신속한 상담과 안내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됐다. 입국자의 검역 관련 정보를 입력하는 등 특별검역신고가 가능하며 1일 1회 발열, 기침, 인후통 등 자가진단결과를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로 제출하는 일일 자가진단기능도 포함돼있다.

또 이 앱은 선별진료소 현황 및 연락처 정보를 제공하고 질병관리본부 1339 상담콜센터 SNS채널과도 연결돼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증상 및 진단 등과 관련된 의문을 해소하고 일찍 조치받을 수 있다.

이 앱은 내일(12일)부터 공항만의 입간판 및 특별입국신고서에 적힌 URL, QR코드를 통해 설치할 수 있으며 향후 각 마켓(안드로이드, IOS)에도 등록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im jun young 2020-03-06 02:31:29
Herpes Simple Virus 1 &2는 현재 사용할 수 없다. 왜냐하면 이 바이러스는 인간의 세포 속에 숨어서 죽일 수 없기 때문이다. 이 바이러스는 당신의 체세포를 해치지 않는다.헤르페스는 특별한 바이러스가 아니다. 너의 면역체계는 그것을 물리칠 수 있는 도구들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당신의 면역체계가 너무 약하고 바이러스가 무방비 세포에 숨어 있기 때문에, 당신의 면역체계는 당신의 몸에서 그것을 제거하지 못할 수도 있다. 코모사의 한방약을 권한다. 그것은 당신의 면역체계를 자랑하고, 치명적인 코로나 바이러스를 예방하며, 세포를 손상시키지 않고 점차적으로 그리고 완전히 당신의 몸에서 바이러스를 제거한다. 도움이 필요하면 dr.kpomosa@outlook.com으로 문의하십시오.